9/14 🙃 일단 너무 즐겁다. 길가에 있는 식물을 보고, 이름을 찾는 과정에서 단순 들풀이라고 여겼던 것들도 각자의 이름과 생활 방식이 있다는 사실이 새삼 놀라고 있다. 어렵게 어렵게 알아낸 이름을 가지고, 동거인에게 "이것의 이름은 000이야"라며 사실 잘 모르지만 뭔가 알고 있는 사람인 것처럼 하는 것도 재밌다.

오늘 출근 길엔, 벼과처럼 보이는 식물을 보며, 저건 그라스와 뭐가 다르지, 크게 다른 거 같지 않은데 등등의 생각을 했다. 만약 우리가 '잡초' 정원을 하게 된다면, 노지의 잡초가 플랜터로 심겨질 때 얼마나 생존하게 될지 모르지만, 하게 된다면 충분히 정원 식물로써의 역할을 할 수 있겠다 싶었다. 상상만 해도 즐거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! 🙃

트리

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색 중 하나가 보라색이에요!! 제가 좋아하는 색의 꽃을 보니 기분도 더 좋아지네요! :)

사진·파일

TIP 최대 크기 25M 파일을 20개까지 업로드할 수 있습니다. 이미지는 드래그해서 순서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.
낌따

'잡초'라고 불리기엔 너무 예쁜 꽃들이 많죠ㅎㅎ 의도하지 않았는데 너무 잘 자란다고, 나의 식물(농작물)을 해한다고 '잡초'로 취급당하는 것이 어찌보면 모순같기도 해요. 그런 의미에서 잡초의 이름표를 붙여주는 아이디어는 아주 큰 의미가 될 것 같아요!! 두근두근:)

사진·파일

TIP 최대 크기 25M 파일을 20개까지 업로드할 수 있습니다. 이미지는 드래그해서 순서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.